언론보도

언론보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급증, "99% 살균 자랑하는 UV살균" 높은 관심 받아
작성자 : 최고관리자 등록일 : 2020-02-12 조회수 : 119

본문

'우한 폐렴' 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의 확산 공포가 퍼지고 있는 가운데 바이러스·세균 살균에 도움을 주는 UV 살균기기의 판매량이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 바이러스는 본래 감기는 일으키는 3대 바이러스 중 하나로 메르스, 사스와 마찬가지로 비말전파가 주된 감염경로로 추정되고 있다. 비말전파란 감염자의 침, 콧물 등 체액이 다른 사람의 입이나 코로 들어가 감염이 이루어지는 것을 말한다.

따라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는 외출 전후로 손을 깨끗하게 잘 씻고,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는 것만으로도 감염 위험을 크게 줄일 수 있다.

전 국민이 바이러스 감염 예방에 관심을 쏟고 있는 가운데 마스크와 손 세정제 보다 강력하고 확실한 살균력을 자랑하는 UV LED 제품이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칫솔 살균기, 살균 정수기 등 일부 제품에만 활용되던 UV LED는 살균기능을 갖춘 제품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어남에 따라 공기 살균기, 핸드레일 살균기 등으로 활용처가 확대되고 있다.

UV LED는 가시광선보다 파장이 짧은 자외선을 방출하는 첨단 반도체 광원으로 수명이 길고 인체에 무해해 친환경적인 살균 방법으로 손꼽힌다. UV살균은 간단하게 빛을 쐬는 것 만으로 99% 유해 세균 살균·소독이 가능해 의료, 가전, 미용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할 수 있다.

UV LED는 파장에 따라 UV-A, UV-B, UV-C로 분류되는데 UV-A는 315~400nm, UV-B는 280~315nm, UV-C는 200~280nm이다. UV-A에서 C로 갈수록 파장은 짧아지고 살균력은 극대화된다.

국내 LED PKG 전문 제조회사 ㈜씨엘라이트는 갑작스레 급등한 UV LED 수요에 맞추어 발빠르게 대응하고 있다고 전했다. 업계 관계자는 오랜 시간 쌓아온 ㈜씨엘라이트의 독자적인 기술력과 충분한 생산라인이 뒷받침되어 있어 여러 업체와의 업무제휴 일정을 무리없이 소화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씨엘라이트 황정훈 대표는 "UV LED 활용 아이디어는 가지고 있지만, 기술과 인력의 부족으로 사업화에 어려움을 겪는 여러 기업들에게 많은 도움을 주고 싶다." 고 말하며 "기업과 소비자를 모두 만족시킬 수 있는 제품 생산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 이라고 전했다.